청년고용 우수기업, 지자체 물품입찰 때 가산점 준다
청년고용 우수기업, 지자체 물품입찰 때 가산점 준다
  • 포비즈미디어=김범태
  • 승인 2018.11.07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지방계약제도 개선…노동시간 조기 단축 기업도 우대
(제공 : 픽사베이)
(제공 : 픽사베이)

앞으로 청년고용을 늘린 기업은 지방자치단체의 물품입찰 때 가산점을 받을 수 있다. 또, 군산·거제·통영·고성 등 고용위기지역 내 업체가 지역 공사·물품입찰에 참여하면 가산점을 준다.

 

행정안전부는 청년 일자리창출 유도, 현장 근로자 권익보호를 위해 이 같은 내용으로 지방계약제도를 개선하고 전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했다고 7일 밝혔다.

현장 근로자의 권익보호를 위해 ‘근로기준법’에서 정한 노동시간을 법정 시한보다 조기 단축한 기업에 물품입찰 때 가산점을 부여한다.

일용 및 임시직 건설근로자가 퇴직할 때 받는 퇴직공제부금 계약 시에는 낙찰율 88%를 적용하지 않고 조정없이 반영한 후 사후정산하도록 했다.

여성 및 장애인 고용우수기업 평가 때 대표자가 여성 또는 장애인인 경우에도 여성·장애인 근로인원에 포함해 평가한다.

이 밖에도 입찰공고일 기준 최근 1년 이내에 부정당첨자 제재 및 과징금부과 처분을 받은 경우에는 낙찰자 결정 시 감점(1회 0.5점, 2회 이상 1점)을 받도록 했다.

고규창 행안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우대 받을 수 있는 방안과 현장근로자 등 사회적 약자가 보호받을 수 있는 지방계약 제도를 지속적으로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세종=포비즈미디어/김범태 위원)  btk@forbiz.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