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계엄군 성폭력 통렬히 반성·머리 숙여 사죄”
“5·18 계엄군 성폭력 통렬히 반성·머리 숙여 사죄”
  • 포비즈미디어=정현욱
  • 승인 2018.11.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해부대 조사권고 엄중히 수용…피해 여성 명예회복·치유 나설 것”
“국방부,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에 적극 협조할 것”
(출처 : 국방부 홈페이지)
(출처 : 국방부 홈페이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7일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성폭행 사실이 확인된 것과 관련해 “무고한 여성분들께 말로 다할 수 없는 깊은 상처와 고통을 드린 점에 대해 정부와 군을 대표해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직접 발표한 ‘5·18 계엄군 등 성폭력 조사결과에 따른 사과문’을 통해 “계엄군 지휘부의 무자비한 진압작전으로 무고한 여성 시민에게 감당할 수 없는 피해를 입힌 것을 통렬히 반성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음은 정경두 장관의 사과문 전문이다. 

 

◆ 5·18 계엄군 등 성폭력 조사결과에 따른 사과문

5·18 민주화운동 당시 성폭력에 관한 정부 조사에서 계엄군 등에 의한 성폭행과 추행, 성고문 등 여성 인권침해 행위가 확인되었습니다. 

피해자는 10대에서 30대의 어린 학생과 젊은 여성들이었고, 민주화를 위한 시위에 나섰거나 가족을 찾아 나서는 과정에서 심지어 시위에 가담하지 않은 여학생, 임산부도 피해를 입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민의 평범한 일상을 바랐던 민주화운동의 현장에서 여성의 인권을 짓밟는 참혹한 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습니다. 

지난 38년 동안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은 물론, 여성을 향한 성폭력의 진상이 제대로 밝혀지지 않음으로써 피해자들과 그 가족의 절망과 분노는 더 커졌습니다. 

무고한 여성분들께 말로 다할 수 없는 깊은 상처와 고통을 드린 점에 대해 정부와 군을 대표하여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계엄군 지휘부의 무자비한 진압작전으로 무고한 여성 시민에게 감당할 수 없는 피해를 입힌 것을 통렬히 반성합니다. 

군은 권력이 아니라 국민을 위해 존재해야 합니다. 외부의 위협으로부터 국민을 지키고, 국민의 인권과 존엄성을 지켜야 합니다. 그것이 대한민국 군의 책무이자 도리입니다. 

국방부는 앞으로 출범하는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조사에 적극 협조할 것입니다. 

군사정부에 저항하고 민주주의를 되찾기 위해 나섰던 광주시민의 명예를 회복하고, 보통의 삶을 송두리째 빼앗긴 여성들의 상처를 위로하는 데 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피해 여성들의 명예 회복과 치유에도 적극 나서겠습니다. 

가해자 또는 소속부대를 조사하고, 5·18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상 진상규명의 범위에 성폭력을 명시할 것을 제안한 진상조사단의 권고를 엄중히 받아들여 군에 의한 성폭력의 과오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계엄군과 국가 권력으로부터 고통을 받으신 모든 시민과 여성들께 거듭 사죄드립니다.

 

(서울=포비즈미디어/정현욱)  forbiz@forbiz.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