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 중국사업본부 임원인사 제고
현대·기아자동차, 중국사업본부 임원인사 제고
  • 포비즈미디어=김범태
  • 승인 2018.11.1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자동차가 중국사업본부에 대한 임원 인사를 통해 조직 분위기를 일신하고 중국시장에서의 경쟁력 제고에 박차를 가한다고 16일 밝혔다.

현대·기아자동차는 16일 중국사업본부장 이병호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하고 현대·기아자동차 중국사업총괄에 임명했다.

또한, 현대·기아자동차 중국기술연구소장 차석주 전무와 현대자동차그룹 중국 지주사 정책기획실장 이혁준 상무는 각각 부사장, 전무로 승진해 중국제품개발본부장과 중국 지주사 총경리에 보임됐다.

중국 현지 생산을 총괄하는 임원 인사도 이뤄졌다. 베이징현대창저우공장 문상민 상무는 베이징현대생산본부장에, 기아자동차 화성생산담당 김성진 상무는 둥펑위에다기아생산본부장에 임명됐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중국시장에서의 본원적 경쟁력을 제고하고 조직 분위기 일신을 위한 쇄신 차원의 인사라며 현대·기아자동차의 전략시장인 중국에서 재도약을 이뤄내기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現설영흥 중국사업총괄 고문은 비상임 고문으로, 現중국제품개발본부장 정락 부사장, 現현대자동차그룹 중국 지주사 왕수복 부사장, 現베이징현대생산본부장 김봉인 전무, 現둥펑위에다기아생산본부장 이병윤 전무 등은 자문에 위촉됐다.
 

(서울=포비즈미디어/김범태 위원)  btk@forbiz.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