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SON-KI 없는 벤투호, '11월 예방주사' 효과 볼까
[아시안컵] SON-KI 없는 벤투호, '11월 예방주사' 효과 볼까
  • 포비즈미디어=김주원기자
  • 승인 2019.01.0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 /뉴스1 DB © News1 신웅수 기자

현재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이름은 손흥민(토트넘)과 기성용(뉴캐슬)이다. 두 선수가 대표팀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구구절절 설명이 필요 없다. 전술의 핵이라 칭할 수 있는 선수들인데, 파울루 벤투 감독은 두 명이 동시에 없는 상황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차전을 치러야 한다. 지난해 11월 호주 원정 경험을 살릴 필요가 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오는 12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간)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조별리그 조기 통과를 결정할 수 있는 의미 있는 경기지만, 한국은 완벽한 전력을 구성할 수 없다.

대표팀의 주장이자 에이스인 손흥민은 현재 소속팀 토트넘에 머물고 있다. 대한축구협회가 지난해 여름 손흥민을 아시안게임에 차출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A매치와 아시안컵 조별리그 1, 2차전에 그를 부르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손흥민은 14일 열리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경기를 치른 뒤 대표팀에 합류한다.

전 주장이자 벤투호 전술의 키를 쥔 기성용은 부상 때문에 경기 출전이 어렵다. 기성용은 지난 7일 필리핀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10분 상대와 충돌하지 않은 상황에서 홀로 주저앉았다. MRI 촬영 결과 다행히 오른쪽 햄스트링 근육이 경미하게 손상됐다는 진단을 받았다. 1주일의 치료와 재활이면 다시 뛸 수 있는 수준이다. 하지만 키르기스스탄전은 출전할 수 없다.

다행히 벤투 감독은 손흥민, 기성용 없이 지난해 11월 A매치 2경기를 치른 바 있다. 상대는 호주, 우즈베키스탄이었는데 모두 키르기스스탄보다 강팀이었다. 당시 한국은 손흥민, 기성용뿐만 아니라 황희찬(함부르크), 정우영(알 사드), 이재성(홀슈타인 킬) 등 주축들이 대거 빠졌었다.

당시 한국은 벤투 감독이 부임 후 늘 강조했던 후방 빌드업을 통한 패싱 축구로 경기를 풀어나갔다. 호주전에서는 다소 고전했지만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는 4골을 몰아넣으면서 완벽한 승리를 챙긴 바 있다.

황의조(감바 오사카)는 변함없는 결정력을 과시했고 황인범(대전), 이청용(보훔), 주세종(아산) 역시 자신의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하면서 벤투 감독에게 점수를 받았다. 게다 당시에는 없던 황희찬, 이재성, 정우영 등이 합류해 있으니 더 나아진 전력을 기대할 수 있다.

벤투 감독은 필리핀전 이후 "우리 플레이는 바뀌지 않을 것이다. 어떻게 공간을 만들지 고민하겠다"면서 "다음 경기에는 최대한 공격을 많이하고 기회를 더 많이 창출하도록 하겠다"면서 승리를 다짐했다.

손흥민, 기성용 없이 승리를 챙긴다면 대표팀의 자신감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뒤늦게 합류하는 손흥민, 부상에서 회복 중인 기성용에게 심적인 안정도 줄 수 있다. 지난해 11월에 맞은 예방주사의 효과를 기대해야 할 한 판이다.

 

(두바이(UAE)=포비즈미디어/김주원 기자)  won@forbiz.net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27-8, 4층 4504호 (엔에이치농협캐피탈빌딩)
  • 대표전화 : 0505-055-1001
  • 팩스 : 0505-099-10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현욱
  • 회사명 : 휴센트
  • 제호 : 포비즈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52162
  • 등록일 : 2017-11-10
  • 발행일 : 2017-11-10
  • 발행인 : 우미애
  • 편집인 : 정현욱
  • 포비즈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포비즈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rbiz@forbiz.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