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키르기스스탄전 키를 쥔 이청용…벤투호 변속 기어
[아시안컵] 키르기스스탄전 키를 쥔 이청용…벤투호 변속 기어
  • 포비즈미디어=김주원기자
  • 승인 2019.01.09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구 대표팀의 이청용(오른쪽)과 황의조. /뉴스1 DB © News1 신웅수 기자

한국은 필리핀과의 아시안컵 첫 경기에서 상대의 밀집 수비에 고전했다. 키르기스스탄과의 두 번째 경기에서도 비슷한 양상이 예상된다. 이청용(31‧보훔)의 번뜩임이 다시 한 번 필요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오는 12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간)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지난 7일 필리핀과의 1차전에서 승리를 거둔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전에서 승점 3을 챙긴다면 사실상 16강 진출을 확정 지을 수 있다.

객관적 전력에서는 한국이 앞선다. 한국은 이번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히지만 키르기스스탄은 이번이 첫 아시안컵 출전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도 53위인 한국은 키르기스트탄(91위)에 크게 앞선다.

그러나 방심할 수 없다. 키르기스스탄은 지난 7일 중국과의 1차전에서 기대 이상의 경기력을 선보이면서 승리를 눈 앞에 두는 듯했다. 골키퍼의 어처구니 없는 실수만 아니었다면 중국을 상대로 충분히 승점을 따낼 수 있었던 경기력이었다.

더불어 한국이 필리핀전에서 보여줬듯 아직 일부 선수들은 완벽한 몸 상태가 아니다. 이로 인해 한국은 필리핀 밀집 수비에 막혀 부진한 경기력을 보였다.

특히 2선 공격진에서 잦은 실수들이 나왔는데 이를 해결해줄 선수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은 이청용이다.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는 이청용은 필리핀과의 경기에서 제대로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청용은 0-0으로 경기가 풀리지 않던 후반 19분 구자철 대신 투입돼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을 맡았다. 일정한 템포로 진행되던 한국의 공격은 이청용이 들어간 뒤 달라지기 시작했다. 공격진영에서 완급 조절이 되면서 필리핀 수비에 균열을 내기 시작했다.

결국 이청용은 투입된 지 3분 만에 황의조가 터뜨린 결승골의 시발점 역할을 했다. 이청용은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서 공을 잡은 뒤 침투하는 황희찬에게 패스했다. 황희찬은 이를 잡은 뒤 황의조의 골을 도왔다. 이청용의 순간적인 센스가 돋보인 장면이었다.

이후에도 이청용은 한국 공격의 중심에 섰다. 특유의 재치 넘치는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흔들고 정확하고 날카로운 패스로 필리핀에 위협을 줬다. 한국의 템포도 이청용의 운영으로 달라졌다. 답답했던 공격은 숨통이 트여 보였다.

이청용은 한국이 자랑하는 테크니션 중 한 명이다. 그의 역량이 제대로 발휘된다면 우승을 노리는 벤투호에 분명 큰 힘이 될 수 있다. 필리핀전에서 이청용은 이를 입증했다. 손흥민, 기성용 모두 없이 치러야 하는 키르기스스탄전에서 이청용의 역할이 중요한 이유다.

 

(두바이=포비즈미디어/김주원 기자)  won@forbiz.net



  • 본사 : 경기도 파주시 고봉로 1016. 101-1504 101호/ 취재부 :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247다길 46. 202호
  • 대표전화 : 0505-055-1001
  • 팩스 : 0505-099-10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현욱
  • 회사명 : 휴센트
  • 제호 : 포비즈미디어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7
  • 등록일 : 2017-11-10
  • 발행일 : 2017-11-10
  • 발행인 : 우미애
  • 편집인 : 정현욱
  • 포비즈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포비즈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rbiz@forbiz.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