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차례상에 올릴 농산물은 신토불이로~
설 차례상에 올릴 농산물은 신토불이로~
  • 포비즈미디어=이현정기자
  • 승인 2019.01.30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명절을 앞두고 차례상에 올릴 농산물을 구입하면서 중국산이 국내산으로 둔갑해 피해를 입은 소비자들이 많다.

차례상에 올릴 대표적인 대추, 밤, 곶감, 도라지, 고사리, 표고버섯 등의 우리 농산물 구입 시 국산과 중국산을 어떻게 구별하는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을 통해 알아보자.    

대추

대추는 연한 갈색을 띠며 주름이 적고 과육과 씨가 잘 분리되지 않는 것이 국산이며, 중국산은 진한 갈색으로 주름이 많고 과육과 씨의 분리가 다소 쉬운 것이 주된 특징이다.

밤의 경우 국산은 알이 굵고 윤택이 많이 나면서 속껍질이 두꺼워 잘 벗겨지지 않고, 중국산은 알이 작고 윤택이 거의 없으며 속껍질이 얇아 잘 벗겨지는 차이점이 있다.

곶감

곶감은 과육에 탄력이 있고 밝은 주황색으로 꼭지가 동그란 모양이 국산이며, 중국산은 과육이 딱딱하거나 물렁하며 탁한 주황색을 띠면서 꼭지가 네모난 모양으로 깎여 있다.

도라지

깐도라지의 경우 국산은 길이가 짧고 껍질이 잘 벗겨지지 않아 일부가 남아 있으며, 깨물어 보면 부드러운 느낌으로 쓴맛이 거의 없지만, 중국산은 길이와 크기가 다양하고 껍질이 잘 벗겨져 깨끗한 편이며 깨물었을 때 질긴 느낌과 쓴맛이 강하다.

고사리

고사리는 줄기 아래 단면이 불규칙하게 잘려있고 먹을 때 줄기가 연하게 느껴지는 것이 국산인 반면, 중국산은 줄기 아래 부분이 칼로 잘려 단면이 매끈하며 질긴 식감을 나타낸다.

표고버섯

국산 표고버섯(생표고)은 갓 크기가 넓적하고 불규칙하며 갓 표면의 골이 얕아 뚜렷하지 않는 것이 특징인 반면, 중국산은 갓 크기가 둥글고 일정하며 갓 표면의 골이 깊고 뚜렷한 편이다.

농식품을 구입할 때는 원산지를 꼭 확인하고, 원산지가 표시되지 않았거나 표시된 원산지가 의심되면 전화(1588-8112) 또는 인터넷(www.naqs.go.kr)으로 신고하도록 한다. 부정유통을 신고하면 소정의 포상금(5~200만원)을 지급한다.

 

(김천=포비즈미디어) 이현정 기자 jeong@forbiz.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