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故김용균씨 애도…"죽음 헛되지 않게 하겠다"
여야, 故김용균씨 애도…"죽음 헛되지 않게 하겠다"
  • 포비즈미디어=정현욱
  • 승인 2019.02.07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용균 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2.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여야 대표들이 7일 고(故) 김용균씨 빈소를 찾아 김씨의 죽음을 헛되지 않게 하겠다며 한 목소리로 애도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조문하며, '위험의 외주화'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측에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날 방문 대신 각각 조화를 보냈지만, 유족 측의 거부로 빈소 밖으로 내보내져 눈길을 끌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김씨의 빈소로 보낸 조화들이 7일 빈소 밖에 놓여있다. 2019.2.7/뉴스1 © News1 김세현 기자

이해찬 대표는 설훈, 남인순, 이수진 최고위원과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우원식, 박홍근, 한정애 의원 등과 함께 빈소를 방문했다.

이 대표는 김씨의 어머니인 김미숙 씨를 만나 당정이 여러 종합 대책을 만들겠다며 눈물을 붉혔다.

이 대표는 "최근 국회에서 통과된 '김용균법'을 지키는 게 중요한 일"이라며 "외주업체들이 비정규직을 채용해 근로기준법을 지키지 않고 운영한 게 (사고의) 근본 원인이기 때문에 이를 하나하나 바로잡겠다"고 했다.

이에 김미숙 씨는 "중대죄 기업 처벌법을 만들어서 '사람을 많이 죽인 기업'을 처벌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제가 이번에 재단을 하나 만들려고 하는데 힘 써달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빈소를 찾아 김씨를 만났던 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어머님이 김용균씨 죽음 이후 좀 더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본인이 뭔가를 해야 될 책임감을 느끼고 있는 듯하다"며 "저 역시 '힘을 보태주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빈소에서 유가족과 만나, 재발 방지를 위해 법적·제도적으로 모든 노력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씨의 죽음은 정말로 어처구니없고 안타까운 죽음"이라며 "비정규직들이 차별받는 노동환경을 개선하고 특히 위험을 외주화해 많은 노동자들이 위험에 빠지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용균 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고 김용균씨 어머니 김미숙씨를 위로하고 있다. 충남 태안화력발전소 설비점검 중 사고로 숨진 故 김용균 씨의 장례는 '민주사회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9일이다. 2019.2.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하며 기업살인처벌법과 중대죄 기업 처벌법 처리를 약속했다.

이 대표는 유가족을 만난 자리에서 "기업이 처벌받는 게 좋아 이런 법들을 통과시키겠다는 사람이 어딨겠나"라며 "그런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더 철저히 안전관리를 하라는 것이다. 그래서 기업살인법 같은 법을 통과 못 시킬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11일 충남 태안군 소재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다가 컨베이어 벨트에 몸이 끼여 숨진 김씨의 장례는 사망 60일만인 이날부터 민주사회장 3일장으로 치러지고 있다.

 

(서울=포비즈미디어) 정현욱 forbiz@forbiz.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