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데스리가 홈페이지, 바이에른 뮌헨 데뷔전 치른 정우영 조명
분데스리가 홈페이지, 바이에른 뮌헨 데뷔전 치른 정우영 조명
  • 포비즈미디어=김주원기자
  • 승인 2019.03.05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분데스리가가 바이에른 뮌헨 정우영을 조명했다. (분데스리가 홈페이지) © 뉴스1

분데스리가 공식 홈페이지가 독일 프로축구를 대표하는 간판클럽 바이에른 뮌헨의 유니폼을 입고 정규리그 데뷔전을 소화한 한국 출신의 젊은 피 정우영을 조명했다.

분데스리가는 5일(이하 한국시간) 홈페이지에 '최고의 재능 정우영, 바이에른 뮌헨 유니폼을 입은 첫 한국인'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바이에른 뮌헨의 정우영은 지난 3일 독일 뮌헨글라드바흐의 보루시아 파크에서 열린 보루시아 뮌헨글라드바흐와의 2018-19 분데스리가 24라운드에서 정규리그 데뷔전을 소화했다.

정우영은 팀이 4-1로 앞서가던 후반 41분 토마스 뮐러와 교체돼 분데스리가 데뷔전을 치렀다. 지난해 11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에는 교체 출전한 경험이 있지만 분데스리가 출전은 이날이 처음이다.

비록 승패에 영향이 없던 시점에서의 투입이었고 필드를 누빈 시간은 그리 길지 않았으나 정우영에게는 잊지 못할 순간이었다.

정우영은 짧은 시간에도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시도하는 등 주눅 들지 않는 모습을 선보이며 구단이 공들이는 재목임을 입증했고 추가시간 1골을 더해 5-1 압승이 마무리될 때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며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경기 후 뮌헨 구단은 SNS를 통해 "분데스리가 데뷔를 축하합니다, 정우영!"이라는 내용과 태극기가 붙은 메시지를 게재했다.

분데스리가 사무국은 이때 상황을 언급하면서 정우영이 레전드 차범근(302경기)을 시작으로 지금 아우크스부르크에서 활약하고 있는 구자철(203경기)-지동원(109경기)에 이어 분데스리가 데뷔에 성공한 16번째 한국인이라고 소개했다. 바이에른 뮌헨 소속으로는 최초다.

분데스리가는 "지난해 1월 인천유나이티드에서 바이에른 뮌헨으로 합류한 19세 정우영은 빠르게 적응, 레기오날리가(4부리그) 16경기에 출전해 6골 3도움을 기록했다"고 과거를 소개했다.

이어 "정우영은 공격적인 성향이 강한 선수로 좌우 윙포워드는 물론 최전방에서도 역할을 소화할 수 있다. 주로 오른발을 사용하지만 왼발도 위협적이고 상대를 괴롭힐 수 있는 스피드의 소유자"라는 말로 특징을 전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오는 9일 홈에서 볼프스부르크와 리그 25라운드를 치른다.

 

(서울=포비즈미디어) 김주원 기자 won@forbiz.net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27-8, 4층 4504호 (엔에이치농협캐피탈빌딩)
  • 대표전화 : 0505-055-1001
  • 팩스 : 0505-099-10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현욱
  • 회사명 : 휴센트
  • 제호 : 포비즈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52162
  • 등록일 : 2017-11-10
  • 발행일 : 2017-11-10
  • 발행인 : 우미애
  • 편집인 : 정현욱
  • 포비즈미디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포비즈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rbiz@forbiz.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