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산업 활성화…‘수소융합실증단지’ 구축 나선다
수소산업 활성화…‘수소융합실증단지’ 구축 나선다
  • 포비즈미디어=김주원기자
  • 승인 2019.03.26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업부, 실증사업 신규과제 지원계획 공고

정부가 기업, 연구소, 학교 등과 협력해 지역 인프라를 고려한 수소융합실증단지 타당성 조사를 실시한다.

이는 지난 1월 정부가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후속조치로 정부는 실증단지 기능을 하는 수소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수소융복합단지실증사업 신규과제 지원계획을 공고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공고를 통해 지역에 특화된 수소융합실증단지 구축을 위한 기획 및 사전타당성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다양한 후보지 검토를 위해 총 5억 원의 예산 범위 내에서 복수 과제를 지원한다.

수소융합실증단지는 수소산업과 연관 산업의 집적 및 융합을 위해 관련 부품·소재 개발, 제품 테스트, 기술개발 및 실증, 인증·표준 등을 지원하는 기업·연구소·학교 등의 기관이 협력해 기술혁신을 이루고 새로운 산업적 가치를 창출하는 단지다.

수소융합실증단지 개념도
수소융합실증단지 개념도

이번 신규과제는 올해 1월에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이행을 위해 수소 산업 전반의 기술개발 및 대규모 실증 테스트베드의 기능을 가지는 수소산업 클러스터 기획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대규모 재생에너지 발전 지역, 기타 에너지산업과의 융합 효과가 큰 지역을 단지 후보로 선정하고 지역의 성장잠재력과 집적·융합 효과, 일자리 창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차별화된 수소융합단지를 설계하고 타당성을 조사한다.

이번 신규과제를 통해 지역의 인프라를 고려해 특화된 단지 모델을 구상하고 우수한 기획안 및 지역을 선정해 향후 국가 수소융합실증단지 구축에 활용할 수 있다.

 

(세종=포비즈미디어) 김주원 기자 won@forbiz.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