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저축은행도 예대율 110%로 규제…2021년 이후엔 100%
내년부터 저축은행도 예대율 110%로 규제…2021년 이후엔 100%
  • 포비즈미디어=정현욱
  • 승인 2019.10.15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포괄적 대출관리 필요…상호저축은행법 시행령 개정안 15일 공포
(사진 : 금융위원회)
(사진 : 금융위원회)

내년부터 저축은행도 은행 등과 마찬가지로 예수금(예금잔액) 범위 내에서 대출을 해야 하는 예대율 규제를 받는다.

예대율이란 은행의 예금잔액에 대한 대출금잔액의 비율로 예수금(예금잔액) 안에서 대출을 해주도록 하는 것이다.

내년에는 예수금 대비 대출금의 비율이 110%로 2021년부터는 100%를 넘지 않아야 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상호저축은행법 시행령 개정안을 15일 공포했다.

저축은행 예대율 규제는 금융회사의 경영 건전성 확보를 위해 예수금 범위 내에서 대출을 운용토록 하는 규제이다. 저축은행 예대율은 2009∼2010년 80% 수준이었으나 2012년 말 75.2%까지 하락한 뒤 2017년 말에는 100.1%까지 올랐다.

금융위는 저축은행 가계대출 증가세가 2016년 32.6%에서 2017년 14.1%로 둔화됐지만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율은 20.2%에서 35.5%로 증가해 포괄적인 대출 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예대율 규제 도입을 추진했다.

이에따라 신설되는 예대율 규제는 직전 분기말 대출 잔액이 1000억 원 이상인 저축은행에 적용된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는 저축은행 69곳이 해당된다.

지난해 4월 저축은행 예대율 규제 도입방안을 마련한 뒤 업계 등 의견수렴과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시행령 개정안을 내놓았다. 이후 시행령 개정안에 대한 입법예고, 규제심사 등을 진행했고 지난 8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한편 사잇돌 대출이나 햇살론 같은 정책자금대출은 예대율 산정에서 빠진다.

(서울=포비즈미디어) 정현욱 forbiz@forbiz.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