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신입사원 양성과정 ‘만반잘부 클래스’ 오픈
MZ세대 신입사원 양성과정 ‘만반잘부 클래스’ 오픈
  • 포비즈미디어=김선영기자
  • 승인 2019.11.12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레니얼이 조직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밀레니얼에 최적화된 신입사원 교육 프로그램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유스 타겟 미디어&콘텐츠 그룹 대학내일의 ‘20대연구소’는 HRD 플랫폼인 ‘커넥트밸류’와 손잡고 신입사원 양성 과정을 개설했다고 밝혔다.

대학내일 김영훈 대표는 “밀레니얼 나아가 2000년대생인 Z세대는 기성세대와는 다른 환경에서 자라왔다”며 “지금 기업이 진행하는 신입사원 양성 교육은 MZ세대(밀레니얼과 Z세대를 통칭하는 말)에 맞지 않게 다소 경직되어 있다. 디지털 네이티브면서 수평적 조직문화를 지향하는 MZ세대에 맞는 교육 프로그램이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다”고 프로그램 개발 배경을 설명했다.

이 프로그램은 20여명의 MZ 전문가, 교육기획전문가, 강사진이 협업하여 만들었으며 다양한 게이미피케이션, 경영미션 보드게임 등 유니크한 내용으로 구성되었다. 프로그램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mz-clas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밀레니얼, 왜 중요한가?

<세대 간의 충돌>의 저자 린 랭카스터는 밀레니얼을 이렇게 정의한다. “여러 세대를 연구했지만 밀레니얼 세대야말로 가장 획기적이며 지금과는 다른 신세대다” 밀레니얼은 1985년부터 95년 사이에 태어난 사람을 일컫는다. 흔히 부모보다 가난해진 첫 세대라고 불리는 밀레니얼은 경제적 호황기에 출생했지만 성장하는 동안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 등을 경험하며 미래에 대한 불안을 새기며 자라왔다.

이런 배경 때문에 밀레니얼은 공정성과 진정성이라는 가치에 집착한다. 결과보다 과정을 중시하며 경제적인 큰 성공보다 매일매일의 소소한 행복에 더 큰 만족을 느낀다. 자신에 반하는 가치관을 가진 기업의 제품은 적극적으로 불매하지만 같은 가치관을 가진 착한 기업엔 돈을 투자하는 걸 아까워하지 않는다.

밀레니얼의 이런 특징은 직장에서도 그대로 드러난다. 기존의 신세대들이 조직의 불합리함에 불만을 가지면서도 결국 조직에 동화되었던 것과 달리 밀레니얼은 옳지 않다고 생각되는 부분에 목소리를 낸다. 조직이 바뀔 기미가 보이지 않으면 퇴사도 불사한다. 밀레니얼이 20대가 되고 기업에 입사하기 시작하면서 조직 내의 기성세대와 밀레니얼의 갈등이 해결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가까이하기엔 너무 먼 밀레니얼과 기성세대, 이들이 시너지를 내며 일하는 방법은 없을까?

◇밀레니얼과 일하기 위해 기억해야 할 3가지

소비자의 30%가 밀레니얼인 시대. 밀레니얼과 융화할 수 있는 기업이 되는 건 이제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필수다. 젊은 기업이 되고 싶다면, 아래 3가지를 꼭 기억하자.

1. 개인 시간을 존중해주는 게 최고의 복지다.

밀레니얼이 직장을 선택하는 기준은 기존 세대와 아주 다르다. 20대 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밀레니얼은 직장을 선택할 때 복리후생, 유연한 조직문화, 충분한 여가시간 등을 기존 세대보다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복리후생에서는 유연한 근무제도, 출산.육아 지원제도 등 일과 삶의 양립을 위한 복지를 선호했다.

반대로 회식은 분기별 1회 가볍게 진행하는 점심시간 회식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밀레니얼에게 회식은 업무의 연장선! 회식을 최소화하는 게 복지임을 명심하자.

2. 밀레니얼은 가치 지향적 열정부자다.

흔히 밀레니얼을 열정이 없는 세대라고 오해하지만 사실 그들은 열정부자다. 다만 밀레니얼이 생각하는 열정의 기준은 기존 세대와 다르다. 평생직장이 일반적이었던 기성세대에게 열정은 조직이 요구한 업무를 묵묵히 해내는 걸 의미했다. 하지만 평생직장의 개념이 사라진 밀레니얼에겐 기업에 맹목적으로 충성해야 하는 동기가 없다. 20대 연구소 조사 결과 밀레니얼이 생각하는 적정 근무 기간은 5년. 역량에 따른 이직이 자유로운 만큼 본인이 하는 일이 얼마나 가치 있는지가 직장을 고르는 중요한 기준이다. 밀레니얼에게 자율과 권한을 주자. 작은 프로젝트라도 자율적으로 진행해볼 수 있게 믿고 맡긴다면 직장에서 열정적인 밀레니얼을 볼 수 있을 것이다.

3. 휴대폰과 비대면 대화가 익숙하다.

‘회의실에서는 휴대폰 사용은 금지!’ 종종 회의실에 이런 문구가 붙어있는 걸 본 적 있다. 휴대폰을 보면 회의에 집중하지 못한다는 생각도 밀레니얼에 대한 오해다. 호모멀티쿠스로 불리기도 하는 밀레니얼은 멀티태스킹에 익숙하다. 회의하다가 나온 내용을 핸드폰 메모장에 입력하기도 하고 친구들에게 카톡으로 의견을 구하기도 한다. 내가 이야기하는데 신입사원이 휴대폰을 하고 있다면 자료조사를 하거나 메모를 작성하는 중일 수도 있다는 걸 잊지 말자.

(서울=포비즈미디어) 김선영 기자 young@forbiz.net